‘수술로봇’ 다빈치·마젤란 종횡무진 하는데…걸음마 하는 韓

스트롱코리아 포럼 2019

갈 길 먼 K로봇

(2) 글로벌 시장 존재감 없는 수술로봇

한 대 가격이 30억원인 서비스 로봇이 있다. 미국 인튜이티브서지컬(IS)사의 복강경 수술로봇 다빈치다. 2000년 미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이 로봇은 그동안 세계적으로 5000대 넘게 팔렸다. 국내에선 이우정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교수가 2005년 처음 사용했다. 비급여 항목인 이 로봇 1회 수술비는 2017년 기준 최고 1400만원.

수술로봇은 다빈치처럼 수술의 모든 과정을 의사와 함께하는 로봇을 말한다. ‘최소 절개’라는 의료 트렌드에 따라 최근 시장이 급격히 커지고 있다. 의료·물류·농업·재활 등 ‘전문서비스 로봇’ 가운데서도 성장세가 가장 가파르다. 전 세계 수술로봇 1위 기업이 바로 IS다.

BCC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수술로봇 시장은 2017년 5조8700억원에서 연평균 13.2% 커져 2021년 9조64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그랜드뷰리서치는 2024년 24조원가량으로 팽창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에서는 수술로봇 싹이 움트고 있는 수준이다.
 
   20년간 테스트, 특허 200여개…이쯤돼야 수술로봇 출사표
 
1945년 일본을 초토화하며 2차 세계대전을 종식시킨 우라늄 핵폭탄 ‘리틀보이’와 플루토늄 핵폭탄 ‘팻맨’. 20세기 초부터 핵폭탄 개발 비밀임무(맨해튼 프로젝트)를 수행한 미국 테네시 오크리지국립연구소에 1991년 한국인 처음으로 발을 들인 과학자가 있다. 뱀처럼 움직이는 유연내시경 수술로봇 업체 이지엔도서지컬의 권동수 대표(사진)다.
 
권 대표는 이 밖에도 망막박리 수술로봇 이지마이크로, 요관내시경 수술로봇 이지유레테로 등도 개발하고 있다. 의료기기 품목허가와 임상 준비, 투자자 유치에 여념이 없는 그는 “복강경 수술로봇 다빈치 제작사인 미국의 인튜이티브서지컬(IS)을 넘어서겠다”고 자신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19050991611

 

KAIST 권동수 교수 “제자 8명과 함께 창업” 의료로봇전문업체 ‘이지엔도서지컬’ 창업식

KAIST 권동수 기계공학과 교수가 연구실에서 쌓은 23년 노하우를 바탕으로 설립한 의료로봇전문업체 ‘이지엔도서지컬’이 지난 17일 대전 KAIST 문지캠퍼스 진리관에서 창업식을 개최했다.

‘이지엔도서지컬’은 권 교수가 제자 8명과 함께 설립했다. KAIST의 66번째 교원 창업기업이기도하다.

회사가 실제로 문을 연 것은 2018년 2월이고, 이번에 창업식을 열었다.

식약처가 작년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수술 로봇시장은 매년 13.2% 성장, 2021년에 약 9조6400만 원 규모에 이를 전망이다. 이런 성장세와 달리 국내 수술 로봇업계는 원천기술을 자력으로 연구해 확보하거나 상용화한 경험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지엔도서지컬’은 순수 국내 연구진 노하우로 세계적 기술을 개발하고 체계적 인,허가 시스템 정립과 상용화 등을 통해 로봇 수술 시장에서 국내 기술의 영향력을 확장해 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사 출처 : http://www.zdnet.co.kr/view/?no=20190425104218

EasyEndo Surgical –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MOU for Joint Research, Preclinical and Clinical Trial.

On April 16, 2019,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as signed between EasyEndo Surgical and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This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as prepared for joint research, preclinical and clinical trials between the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and the EasyEndo Surgical, signed the agreement between Kwon Dong-soo, CEO of the EasyEndo Surgical Inc., and Yang-soo Jang, dean of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It seems that it will be a big leap for the step of EasyEndo Surgical which focuses on surgical robots.

지난, 2019년 4월 16일 (주)이지엔도서지컬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간의 양해각서(MOU)가 체결되었다. 본 양해각서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과 이지엔도서지컬간의 공동연구, 전임상 및 임상시험을 위한 목적으로 마련되었고 (주)이지엔도서지컬의 권동수 대표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의 장양수 학장이 협약서에 조인하였다. 수술 로봇을 주력으로 하는 이지엔도서지컬의 발걸음에 큰 도약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The Founding Ceremony​ of EasyEndo Surgical Inc.

The Founding Ceremony of EasyEndo Surgical Inc.
(2019.04.17)

//easyendosurgical.com/wp-content/uploads/2019/01/footer_logos.png